전문위원 예상정보판매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예상지판매 마이메뉴
19금|20토|21일
정완교, 심호근, 서석훈, 유준상, 양대인, 이영오, 김병남  |  사이상, 신화, 이경준, 가득찬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종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한국마사회, 24년 상반기 말관계자 시상행사 개최
한국마사회는 지난달 29일 서울경마공원 야외 관람대에서 `24년 상반기 말관계자 시상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서는 다승 달성 축하행사와 조교사 은퇴식도 함께 진행되었으며, 은퇴하는 조교사들은 고객들을 향해 큰절을 올려 깊은 감동을 자아냈다.

10여 년 전부터 마주로 활동해 온 우태율 마주와 ㈜디알엠시티 법인마주가 각각 지난 4월과 6월에 100승을 달성하며 다승마주의 반열에 올랐다.

지난 6월 1일 경주마 ‘용암세상’으로 통산 500승을 달성한 이혁 기수에게는 신형철 기수협회장과 경마팬 대표가 트로피와 꽃다발을 선사하며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500승 달성 직후에도 겸손한 태도로 “걱정을 하면 걱정만 커지니까, 어려움이 있어도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는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고 주변 분들께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1000승을 향해 가겠습니다”라고 밝힌 이혁 기수는, 같은 날 은퇴식을 가진 이희영 조교사의 아들이기도 하다.

아들의 수상 장면을 흐뭇하게 지켜보던 이희영 조교사는 경마팬에 대한 감사와 아들 이혁 기수에 대한 당부의 말을 끝으로, 인생의 8할을 함께 한 서울경마공원을 떠났다. 기수생활을 포함해 48년 동안 활동한 그는 조교사로서 통산 4번의 대상경주 우승과 717승이라는 화려한 전적을 남겼다.

63세의 나이로 함께 은퇴한 박희철 조교사는 데뷔 3년 만에 대통령배 우승마 ‘프렌치댄서’를 배출한 인물로, 2번의 대상경주 우승을 포함한 수많은 명경주를 만들어왔다. 그는 “말해 뭐합니까. 저는 이곳에서 잘 즐기다 갑니다. 경마팬 분들도 대박 나시기 바랍니다!”라는 마지막 인사를 남겼으며, 큰절로써 팬들에게 석별의 정을 전했다. 그의 쿨한 멘트와는 다르게 진심이 담긴 작별 인사에 곳곳에서 박수갈채가 터져 나왔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마사회 송대영 경마본부장, 박종곤 서울조교사협회장, 신형철 기수협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추첨을 통해 선정된 경마고객이 시상대에 올라 직접 축하를 전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출 판 일 : 2024.07.10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스피드영’의 폭풍 질주, 제17회 오너스컵 압도적 우승
이   전   글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7월 경마계획 발표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
7월 21일 일요경마 레이스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