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산업은 경제입니다.
  • 말산업은 문화입니다.
  • 말산업은 건강입니다.

말 발가락이 발굽에 남아 있다(?)…말발굽, 퇴화 아닌 형태 변형 주장

니코스 교수팀, ‘로열 소사이어티 오픈 사이언스’에 논문 게재

입력 : 2018.01.31 17:12


[말산업저널] 황인성 기자= 현재 하나의 발굽만을 가진 말이 과거 5개의 발가락을 가졌고, 여전히 발굽 속에 발가락의 흔적이 남아있다는 이론이 나와 화제다.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 데일리’에 따르면, 뉴욕공과대학 니코스 소로니아스 교수팀은 국제 과학 학술지 ‘로열 소사이어티 오픈 사이언스(Royal society open science)’에 과거 말이 가졌던 발가락은 퇴화로 사라진 게 아니라 현재 말발굽에 존재한다는 논물을 게재했다.

과거 말이 발가락을 가지고 있었단 사실은 잘 알려졌으나, 현재도 말발굽에 흔적이 남아있단 사실은 신선한 충격이다. 그동안 과학계는 말과 동물이 진화 과정을 거치면서 나머지 발가락을 퇴화시켜 사라지게 했고, 하나의 말발굽이 됐다고 여겨왔다. 중심 발가락은 커진 반면, 나머지 발가락은 줄어들다 사라져버렸다는 게 일반적 학계의 생각이었다.

하지만, 나머지 발가락이 사라진 게 아니라 합쳐져 하나의 발굽이 됐다는 사실은 다른 얘기로 여겨진다. 하나인 말발굽은 진화·퇴화 과정을 거친 게 아니라 형태·형상 변화과정을 거쳤다는 말이 되기 때문이다.

니코스 교수는 육안으로는 볼 수는 없지만, 말 화석에 나타난 동맥 등을 조사해보면 말 발가락의 흔적이 분명히 나타난다고 주장했다. 현대 말의 태아를 분석해 본 결과, 1개가 아닌 5개에 해당하는 동맥과 신경이 나타난다는 게 그 배경이다.

논문에 따르면, “배아 상태에서는 팔·다리 다섯 자리 모두를 형성하고 있으나. 출생 후에는 그 형태가 억제돼 하나의 말발굽처럼 보인다”고 밝히고 있다.

말발굽과 관련한 과학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뉴욕공과대학 니코스 소로니아스 교수팀은 국제 과학 학술지 ‘로열 소사이어티 오픈 사이언스(Royal society open science)’에 과거 말이 가졌던 발가락은 퇴화로 사라진 게 아니라 현재 말발굽에 존재한다는 내용을 담은 논물을 게재했다(사진 출처= ‘로열 소사이어티 오픈 사이언스’ 홈페이지).

황인성 기자 gomtiger@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그인
PC버전